평민은 빚 투성이의 탄주산 번의 영주권을 물려받는다. 관리들은 그에게 새로운 직책과 상당한 빚에 대해 알린다. 그는 자리가 공석이 되었을 때 은퇴한 다이묘의 아들임을 알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