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로광도

陌路狂刀
모검군의 지도자 천안예는 나라를 수호하고 국경을 지키며 수많은 적들을 죽인다. 그러나 그는 조정에서 그들의 정통성을 둘러싼 권력 다툼에 연루되어 있고 그가 주둔하고 있는 량시는 학살당하는데, 그 중 300명의 모검 동지들은 비극적으로 죽는다. 천안예는 낙담하여 생계를 위해 숯을 팔며 낙양시 외곽에서 은둔 생활로 후퇴한다. 새로운 황제가 즉위하려 하자 천안예는 도시로 숯을 팔러 갔다가 우연히 사냥당하는 여인과 품에 안긴 아기를 구한다. 그들은 아기가 살해된 세자의 유일한 살과 피라는 사실을 거의 알지 못했다. 제나라 왕의 직계 혈통인 이페이준이 이 소식을 듣고 나타난다. 이미 남은 생의 궤적을 결정한 천안예는 다시 한번 낙양시에 폭풍을 일으킨다
Read More